야외 성관계 장소 무려 298곳..”왜 여기서 XX하나”…’커플 관광객’에 몸살 앓는 섬(사진)

야외 성관계 장소 무려 298곳..”왜 여기서 XX하나”…’커플 관광객’에 몸살 앓는 섬(사진)

CNN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의 생태계가 환경 파괴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한다. 그 원흉은 다름 아닌 유명 관광지를 돌아다니며 애정 행각을 즐기는 ‘커플 관광객’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18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에 따르면, 최근 ‘환경 관리 저널’은 카나리아 제도 그란 카나리아 섬의 생태계 파괴 문제를 다룬 논문을 공개했다고 한다.

CNN

이 논문에 따르면 그란 카나리아 섬의 유명 관광지인 ‘마스팔로스 사구’에서는 무려 298개의 성관계 장소가 발견됐다. 이와 관련 CNN은 “유명 관광지나 역사적인 장소가 쓰레기로 뒤덮였다”라며 “이젠 성관계를 하는 관광객들이 유럽 해변을 훼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travelingxp

논문을 집필한 과학자들은 그란 카나리아의 환경 오염 문제를 조사하기 위해 지난 2018년 마스팔로마스 사구 지역을 직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투비플래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 지역의 울창한 초목지대, 혹은 모래 언덕이 움푹 패인 곳에서는 성관계 장소가 발견됐다.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된 구역 안에서도 성관계 장소가 56곳이나 확인됐다.관광객들은 모래와 수풀을 제거하고 울타리를 쳐 자신들만의 ‘둥지’를 만드는가 하면, 담배·콘돔·화장지·물티슈·캔 등 쓰레기를 무단으로 버리고 그대로 떠나기도 했다. 심지어 모래 언덕을 화장실로 이용하기도 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인적이 드문 외진 곳일수록 성관계 장소로 이용하는 빈도가 더 높았고, 이에 따라 쓰레기도 더 많이 발견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지역 관계자들은 인근에 쓰레기통을 설치했지만, 그럼에도 관광객들은 주변에 쓰레기를 버린 것으로 밝혀졌다.

더 큰 문제는 일부 관광객들의 몰지각한 행동으로 인해 이 지역에서 서식하는 동물들까지 피해를 봤다는 데 있다고 한다.

holicwood

논문 저자인 패트릭 헤스프는 성관계를 맺는 행위는 얼핏 보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없어 보일 수 있지만, 관광객이 성관계 둥지를 만들기 위해 초목을 제거하고 길을 만들며 사구 지역을 훼손하는 게 문제”라며 “희귀 야생식물들이 없어지면 동물에게도 영향을 미친다.

도마뱀의 경우 포식자에게 들키지 않고 초목 주변에 숨어다녀야 하는데 식물이 사라져 생존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pixabay

관광객이 버린 쓰레기를 동물들이 집어 먹는 경우도 있었다. 헤스프에 따르면, 해파리를 먹고 사는 토종 도마뱀은 성관계에 쓰인 뒤 버려진 콘돔을 먹고 죽었다고 한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