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장교 부부 ‘다섯 쌍둥이’ 출산…”의료진 30명 투입” (+사진8장)

군 장교 부부 ‘다섯 쌍둥이’ 출산…”의료진 30명 투입” (+사진8장)

서울대병원 제공

국내에서 다섯쌍둥이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다섯쌍둥이 출산은 해외에서도 보기 드문 사례다.국내에선 1987년 서울대병원에서 다섯쌍둥이가 태어난 게 현재 남아있는 마지막 기록이었다고 한다.

연합뉴스

서울대병원은 1991년생 동갑내기 군인 부부인 육군 17사단 수색대대 김진수 대위와 정보대대 서혜정 대위가 18일 오후 10시쯤 다섯쌍둥이를 출산했다고 19일 전했다.

서울대병원 제공

서 대위는 지난 13일 출산을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했으며, 18일 저녁 제왕절개로 여아 4명, 남아 1명 등 총 다섯 명의 아이를 품에 안았다.

서울대병원 제공

제왕절개 수술은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전종관 교수가 집도했다. 수술에는 전 교수를 포함해 의사 20명, 간호사 10여명 등 30명 넘는 의료진이 참여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일반적으로 다태아는 단태아에 비해 작은 체중으로 태어난다. 다섯쌍둥이 역시 일반 태아의 평균 체중이나 몸집에 비해서는 작지만, 건강에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 교수는 “네쌍둥이는 수차례 받아봤지만 다섯쌍둥이는 처음”이라며 “1명은 850g 정도이고, 나머지 아가는 1㎏이 넘어 건강하다”고 알렸다

연합뉴스

다섯쌍둥이의 부모가 된 부부는 대학교 때 학군단에서 만나 2018년 12월 결혼했다. 각각 부대 배치를 안양과 인천으로 받아 주말부부를 할 수밖에 없었다.

이런 상황 탓에 2년 반 동안 임신을 시도했으나 성공하지 못해 결국 인공수정을 시도했다. 인공수정에 성공해 여섯쌍둥이를 임신했으나 한 아이가 자연 유산되고 다섯쌍둥이가 정상적으로 자라 세상에 나왔다고 한다.

연합뉴스

서 대위는 임신 당시를 회상하며 “남편이 쌍둥이를 원했기 때문에 정말 기뻐했다”며 “임신 과정에서도 전 교수님 덕분에 긍정적인 태도를 가질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