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번 누르고 들어와 대놓고 험담까지..” 맘카페 분노하게 만든 ‘금쪽같은 내새끼’ 시어머니

“비번 누르고 들어와 대놓고 험담까지..” 맘카페 분노하게 만든 ‘금쪽같은 내새끼’ 시어머니

금쪽같은내새끼 (이하)

엄마를 거부하는 금쪽이 사연에 맘카페가 분노할 이유가 숨겨져 있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무려 3년째 엄마에게 심한 적대감을 보이는 11살 금쪽이가 출연했다.

해당 사연은 오랜 기간 손녀를 길러온 시어머니가 신청한 것으로, 금쪽이는 오염 강박 증상 뿐 아니라 엄마를 향한 심각한 거부 반응으로 우려를 자아냈다.

여러 심리 상담 센터를 다녔지만 뚜렷한 성과를 얻지 못했다는 게 부모의 설명으로, 시어머니와 남편이 생각하는 금쪽이 문제 행동 이유는 사랑이 부족한 엄마 때문이라고 밝혔다.

반면 오은영 박사의 진단은 오히려 아이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준 건 엄마가 아닌 할머니, 아빠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실제로 금쪽이는 속마음 인터뷰에 실패한 뒤 제작진과 나눈 대화에서 “어릴 때 할머니와 아빠가 너무 무서웠다. 그때마다 엄마가 옆에 없었다”고 토로했습다.

https://api.popin.cc/iframe/code.html?id=dispatch_iframe&containerId=_popIn_infeed_1

이 가운데 시어머니는 금쪽이를 만나기 위해 자연스럽게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와 금쪽이 앞에서 엄마 흉을 보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를 경악하게 했다.

한 네티즌은 “너무 자연스럽게 비밀번호 누르고 들어오는 거 보고 애 엄마가 너무 안쓰러웠다”며 “심지어 벨도 안 누르더라. 나였다면 가만히 안 있었을 것”이라고 분개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시어머니 행동 보니까 애가 왜 그러는지 이해가 됐다”면서 “방송 보고 본인들 행동이 가스라이팅이라는 걸 아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식사 자리에서 시어머니는 손녀가 엄마 휴대전화 번호를 ‘010’으로 저장했다는 걸 듣고는 “다행이네. 박 씨 아주머니는 아니라서”라고 웃어보였다.

이에 금쪽이 아빠는 “쟤(금쪽이 엄마)는 원래 저랬다. 바뀔 일도 없고 바뀔 수도 없다”고 뒷말을 해 충격을 더했다.

오 박사는 이러한 두 모자의 행태를 웃음기 잃은 표정으로 상황을 지켜본 뒤 “금쪽이 성격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논리다”고 짚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