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자기 전 전투복 입고 ‘점호’에 불만 많아져.. “그래도 필요하다 vs 불필요하다”

잠 자기 전 전투복 입고 ‘점호’에 불만 많아져.. “그래도 필요하다 vs 불필요하다”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 써치 (이하)

점호는 군에서 하루 일과를 마무리하며 병력의 건강 상태 등을 체크하는 중요 행사인 만큼 매우 엄격한 분위기에서 시행된다. 

이에 병사들은 전투복을 갖춰 입은 채 점호에 참여한다. 그런데 최근 일부 병사 사이에서 전투복을 입고 점호를 하는 것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전해졌다.

지난 19일 페이스북 페이지 ‘군대숲 – 군대 대나무숲’에 현역으로 복무 중인 병사 A씨는 “대체 왜 저녁 점호를 전투복을 입고할까요?”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전투복으로 갈아입고 점호한 뒤 다시 생활복으로 환복하고 자는 게 뭔 뻘짓을 하는 건지”라고 덧붙였다. 

병사들은 17시 전후로 오후 일과가 종료된 뒤 활동복으로 갈아입는데 야간 점호 행사를 위해 다시 전투복으로 갈아입어야 하는 게 번거롭다는 주장이었다.

해당 게시글에는 다수 현역·예비역 누리꾼들의 댓글이 달렸다. 먼저 ‘군기를 위해 전투복을 입는 게 맞다’고 답한 이들은 “그래도 군대인데 너무 군기가 빠진 것 아니냐”며 비판적인 의견이 있었다.

반면 전투복 착용이 불필요하다고 답한 이들은 “시대 흐름에 맞춰 불필요한 행동을 줄인 점호를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해당 의견을 낸 누리꾼들은 “활동복을 입고도 충분히 군기를 유지할 수 있다”, “활동복 입는다고 뭐가 달라지냐”, “충분히 귀찮을 만도 하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