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마트서 쓰러진 70대 노인, “직원+손님” 9초만에… 의기투합의 결과(+영상)

천안 마트서 쓰러진 70대 노인, “직원+손님” 9초만에… 의기투합의 결과(+영상)

sbs 뉴스 이하

충남 천안의 한 마트에서 70대 노인이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마트 직원과 손님들의 의기투합으로 노인은 3분 만에 노인의 의식을 되찾았고, 7분 만에 구조대에 인계됐다고 전했다.


22일 뉴스1은 지난 19일 오전 7시56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의 한 마트 출입구에서 70대 노인이 비틀거리다 쓰러졌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옆에서 물건을 정리하던 직원이 재빨리 쓰러진 노인의 목을 받쳤고, 이때 어디선가 달려 온 직원이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또 다른 직원을 쓰러진 노인의 손을 주물렀고, 물건을 사러 온 시민도 노인의 신발을 벗겨 발 마사지를 했다고 한다.


위기의 순간 나타난 마트 직원과 손님의 기지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노인은 3분 여 만에 직원들의 부축을 받고 몸을 일으켰다.


노인이 쓰러진 뒤 9초 만에 심폐소생술이 시작됐고, 거의 동시에 119구조대에 신고가 이뤄지는 등 매장 내 설치된 CCTV에는 이들의 대처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고 말했다.

마트 직원들은 119구조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노인 옆에서 건강을 살폈다. 쓰러진 노인이 의식을 회복하고 구조대 인계까지 걸린 시간은 채 7분이 되지 않았다고 한다.

당시 심폐소생술을 한 마트 직원은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지 않았지만 위급 상황이 닥치자 본능적으로 구조활동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고,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노인은 약간의 찰과상이 있을 뿐, 의식이 있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