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시간 동안 휴대전화 없이 승강기 갇힌 대학생…결국 이렇게 됐다”

“10시간 동안 휴대전화 없이 승강기 갇힌 대학생…결국 이렇게 됐다”

연합뉴스 이하

고장 난 엘리베이터에 휴대전화 없이 갇혔던 여대생이 가족의 실종신고로 10시간 만에 구조됐다고 한다.

본 사건과 관련없는 사진 ‘연합뉴스’


14일 경기 안산상록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42분쯤 “여동생이 오늘 오전에 어머니와 통화한 이후로 현재까지 연락이 안 된다”며 여동생 A씨 오빠가 실종신고를 접수했다고 보도했다.

가족과 떨어져 안산의 한 대학교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A씨는 같은 날 오전 10시 43분쯤 어머니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 사건과 관련없는 사진 ‘연합뉴스’

경찰은 기숙사 방에서 그의 휴대전화를 발견했지만, A씨의 행방은 알 수 없었다고 한다.

기숙사 CCTV를 살펴본 결과 A씨가 오전 11시쯤 잠시 외출했다가 돌아오는 모습이 파악됐다.

이에 경찰은 A씨가 자신의 방으로 가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탔다가 갇혔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119에 공동대응을 요청했다.

본 사건과 관련없는 사진 ‘연합뉴스’


오후 8시 47분쯤 119와 함께 엘리베이터 문을 연 경찰은 그 안에 10시간 가까이 갇혀있던 A씨를 발견했다. 다행히 A씨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엘리베이터가 2층과 3층 사이에서 고장나 멈춰 섰는데 타고 있던 A씨는 휴대전화를 방에 두고 나갔다 돌아오는 길이어서 구조 요청을 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가족의 신고로 무사히 찾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