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에 집안일 시키고, 거부하자 ‘무릎 꿇고’ 빌라고 요구하는 부모님.. 정상인가요?

“남친에 집안일 시키고, 거부하자 ‘무릎 꿇고’ 빌라고 요구하는 부모님.. 정상인가요?

무엇이든물어보살 (이하)

부모님과 남자친구 사이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갈등을 빚고 있는 고민녀의 사연이 등장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부모님과 연을 끊어야 할지를 고민하는 고민녀가 출연했다.

고민녀는 남자친구와 3년째 연애 중으로, 고민녀가 없을 때 남자친구가 고민녀의 부모님 일을 돕다가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부모님이 남자친구와 식사를 하던 중 갑자기 남자친구에게 “집에 가서 빨래를 널어놓으라”라고 시킨 것.

이 말을 들은 남자친구는 분노하며 “나 너랑 못 만나겠으니 그냥 헤어지겠다”며  “내가 너희 집 식모도 아니고 노예도 아니고 빨래까지 널어야 하는 건 좀 아니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MC들 역시 아무리 편해도 아직 결혼한 사이도 아닌데, 빈집에 가서 빨래는 쉽게 부탁할 분야는 아닌 것 같다며 당황해했다.

고민녀는 이에 남자친구에게 사과하며 바로 집을 나와버렸고, 부모님은 그 이후 남자친구에게 “너 때문에 우리 딸이 집을 나갔다”며 계속 무릎을 꿇고 빌라는 취지의 말을 하고 있다는 것.

사연을 끝까지 듣던 MC 서장훈. 그는 “부모님, 남친, 고민녀 셋 다 일반적이지 않다”며 “네가 네 발로 나온 거 아니냐”며 “남자친구가 왜 무릎을 꿇고 사과를 하느냐”고 꼬집었다.

서장훈은 “남자친구에게 ‘제가 데리고 나온 건 아닙니다만, 결과가 죄송하게 됐다’고 너희 부모님께 한마디 말하라고 시켜봐라. 그 말을 죽어도 못하겠다면 너와 결혼할 마음이 없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