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넷플릭스 ‘지옥’ 연기 데뷔 칭찬 연락 많이와.. 너무 죄송합니다”

장성규 “넷플릭스 ‘지옥’ 연기 데뷔 칭찬 연락 많이와.. 너무 죄송합니다”

지옥 (이하)

방송인 장성규가 연기 데뷔 호평에 대한 깔끔한 해답을 내놨다.

장성규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넷플릭스 ‘지옥’ 속 한 장면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해명문을 게재했다.

그는 “지옥 잘 봤다고 연락이 많이 오네요. 이 역할은 제가 아니고 류경수 배우 님이십니다. 열연 펼치셨는데 칭찬을 제가 받아서 죄송합니다”라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캡처된 사진 속에는 배우 류경수가 장성규와 흡사한 외모나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장성규는 ‘지옥’ 시청자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나눈 대화도 캡처했다. 이들은 “지옥 장성규 연기 진짜 잘한다”, “장성규의 재발견”, “장성규 데뷔작 치고 연기 잘한다”, “지옥에 장성규 나오더라” 등 이미 해당 배우가 장성규라고 기정사실화한 채로 대화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장성규의 재치 있는 해명에 인스타그램 이용자들은 “근데 진짜 닮았어요”, “어머 사진만으로 성규 님인 줄 알았었어요”, “정말 완전 똑같아요”, “드립인 줄 알았는데 다들 진심이었다니”, “와 싱크로율 200%”, “저도 보면서 겹쳐 보이더라고요”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이 출연하고 ‘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