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진짜 완벽한 이상형이어도 먹을때 ‘쩝쩝’ 대면 못 만난다”

손석구 “진짜 완벽한 이상형이어도 먹을때 ‘쩝쩝’ 대면 못 만난다”

미운우리새끼 (이하)

배우 손석구가 자신의 이성관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개봉을 앞둔 손석구가 출연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손석구의 실제 연애 스타일에 대해 물어 손석구는 “캐나다에 살 당시 배 타고 들어가면 섬 같은 데 멋진 식당이 있는 사진만 보고 현지에 사는 여자친구와 밸런타인데이 때 갔는데 칠흑 같은 어둠이었다. 그래서 그냥 배 타고 다시 나왔다”라며 “그때 ‘데이트가 쉬운 게 아니다’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요즘엔 계획도 짜고 하지만 잘 하진 못한다”라고 밝혔다.

이를 듣던 신동엽은 손석구의 이상형이  “석구 씨는 ‘쩝쩝’ 거리면서 먹는 걸 들으면 되게 힘들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손석구는 “제가 아는 친구가 정말 크게 소리를 낸다. 한 번은 비행기를 같이 탔는데 소음을 뚫고 귀에 들어왔다”라고 일화를 소개했다.

서장훈은 “만약에 진짜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 말도 재밌게 하고 완벽하다. 근데 ‘쩝쩝’댄다. 어떻게 할 거냐”라고 궁금해했다.

한숨을 내쉬며 한참을 고민하던 손석구는 “좀 힘들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판단을 내렸다.

신동엽은 “나중에 그 친구랑 식사 한번 하게 해줘라. 궁금해서 미칠 거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케 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