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 ‘안전바’ 박살낸 초보 운전자, 200만원 청구하자 “너무 비싼데요?”.. 네티즌 뒷목 잡았다

주차 ‘안전바’ 박살낸 초보 운전자, 200만원 청구하자 “너무 비싼데요?”.. 네티즌 뒷목 잡았다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빌딩 건물 주차장에서 운전미숙으로 교통사고를 낸 초보운전자가 보험료에 대해 조언을 구했다.

자동차 커뮤니티에는 지난 22일 ‘주차장 안전바 기둥 접촉사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운전이 아직 익숙하지 않은 초보운전자로 최근 업무를 위해 모 빌딩 건물을 방문했다가 경미한 사고를 냈다. 주차장 출입구에 설치된 주차시스템 판넬을 차로 추돌해 망가뜨린 것.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 괜찮아사랑이야 (이하)

그는 사고 후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여러 장의 사진을 첨부한 뒤 “주차장 운영 담당자가 보험 처리하자고 해서 했는데 예상 손해액이 202만 원이다”고 설명하며  “무슨 아래 콘크리트가 다 깨졌다고 하는데 저게 원래 저렇게 비싼가”라며 “고장난 거 같지도 않은데 200만 원 정도 나오는 게 맞는 거냐”고 궁금해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한 네티즌은 “우리 아파트 출입구도 초보운전자가 들이 받았는데 수리비 1,000만 원 넘게 나왔다”며 “세 번째 사진 보니 콘크리트 깨져서 200만 원이면 저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네티즌들도 “주차관리기에 부딪히고도 계속 밀고 간 거 같다”, “저걸 박을 정도면 아직 연습이 더 필요할 듯”, “대인 사고 안 난 걸 다행으로 생각해라” 등 의견을 전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