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학자금 대출 연체된 청년들 ‘원금 최대 30%’ 탕감됩니다”

“내년부터 학자금 대출 연체된 청년들 ‘원금 최대 30%’ 탕감됩니다”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참고사진)

금융당국이 학자금 대출 연체 등으로 고통받는 청년 다중채무자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원금을 최대 30% 감면받을 수 있고, 연체이자 또한 전액 감면받게 된다.

지난 22일 금융위원회는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 신용회복위원회와 함께 청년 채무부담 경감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드라마 <아이돌 : 더 쿱> (참고사진)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장학재단에서 받은 학자금 대출과 일반 대출 모두 신용회복위원회를 통해 채무조정하는것이 가능하다. 기존 한국장학재단에선 사망 및 심신장애를 제외하고 학자금 대출 원금을 감면해주지 않았는데, 이번 협약을 통해 원금의 최대 30%까지 감면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드라마 <아이돌 : 더 쿱> (참고사진)

또한 이자와 연체이자도 전액 감면받을 수 있으며 분할상환 기간도 기존 최대 10년에서 20년으로 늘어나게 된다. 학자금 대출 채무조정 대상도 기존 6개월 이상 연체에서 3개월 이상 연체로 확대된다.

스타트업 (참고사진)

금융위원회는 이번 협약으로 연간 약 2만 명(원금 기준 약 1천억 원)이 학자금 대출 원금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스타트업 (참고사진)

이번 대책은 지난달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취업난으로 인해 학자금 대출 및 금융권 대출을 동시에 보유한 청년 다중채무자가 늘어난 데 대한 대책 마련을 지시한 지 한 달여 만에 마련되었다.

도깨비 참고사진

이날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청년층 일자리가 녹록치 않은 현실에서 사회에 진출하는 청년층이 연체의 늪에 빠지지 않도록 보다 적극적인 신용회복 지원 방안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도깨비 참고사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