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 년간 가정폭력 휘두른 남편.. 참지 못하고 결국 살해한 아내가 받은 형벌”

“40여 년간 가정폭력 휘두른 남편.. 참지 못하고 결국 살해한 아내가 받은 형벌”

수십년동안 ‘가정폭력’ 휘두른 남편.. 결국 살해한 아내에게 내려진 형벌

영화 <우묵매미의 사랑>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수십년 동안 가정폭력을 휘두른 자신의 남편을 살해한 아내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24일 인천지법 형사13부(호성호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60·여)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A씨는 지난 5월 29일 오후 6시 10분쯤 인천시 서구의 아파트에서 남편 B(66·남)씨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 되었다. 그는 자신의 머리채를 잡고 목을 조르던 B씨가 친정 가족을 죽이겠다고 하자 몸싸움을 벌이던 중 살해를 하였다고 조사됐다.

영화<누나>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B씨는 당시 함께 술을 마시던 A씨의 외도를 의심하며 집에서 나가라는 말을했다. 이에 A씨가 “이혼하자”고 답하자 먼저 폭행이 시작되었다. A씨는 B씨의 의처증과 가부장적 태도로 수십년간 가정폭력을 당하면서도 아들 때문에 이혼을 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영화 <세자매>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재판 과정에서 A씨는 우발적 범행으로 살인의 고의성이 없다는 주장을 했다. 하지만 국민참여재판 배심원 7명은 A씨에 대해 유죄평결을 내렸고, 징역 10∼13년의 형을 선고해야 한다는 양형 의견을 전해왔다.

드라마 <크리미널 마인드> _ 기사와 관련없는 참고사진



재판부도 “피해자는 평소 협심증 등을 앓아 약을 먹었고 사건 당일 만취한 상태로 거동에 제한이 있었다”며 “이런 상태에서 40여년간 함께 살아온 배우자에게 목이 졸린 상태로 서서히 숨이 끊어지며 겪었을 고통이 상당했을 것”이라는 판단도 함께였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아무런 전과 없는 초범으로 범행 직후 수사기관에 자수했다”며 “피고인은 피해자와 오랜 결혼 생활 동안 잦은 폭언과 폭행을 당했고 우발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전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