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흥했지만 ‘아싸’였다” 모니카에 이어 아이키까지 인정 못 받은 이유 드러났다

“틱톡 흥했지만 ‘아싸’였다” 모니카에 이어 아이키까지 인정 못 받은 이유 드러났다

아이키 인스타그램 (이하)

댄서 아이키가 한국 댄서들로부터 무시당해왔다는 주장이 나와 궁금증을 자아냈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키가 댄서들한테 무시당한 이유’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아이키가 댄서들로부터 무시당했던 이유는 그가 ‘정통 루트’를 겪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이키는 결혼 및 출산으로 활동을 늦게 시작했고, 길바닥에서 구르며 선배들 뒤치다꺼리 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며 아이키가 인맥이 없는 이른바 ‘아싸’였다는 점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아이키가) 대회에 출전해 호응이 제일 많이 나와도 상은 절대 주지 않았다. 라틴에 힙합을 접목한 춤을 정통이 아니라며 장르 인정조차 해주지 않았다”는 점을 언급하며  “미국 NBC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월드 오브 댄스’가 국내에서 참가상조차 받지 못했던 아이키를 우연히 페이스북 영상을 보고 섭외했다. 그리고 아이키는 최종 순위 4등이라는 높은 순위를 거두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아이키는 ‘틱톡’에 댄스 영상을 올리기 시작해 이후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MBC ‘놀면 뭐하니?’ 등에 출연했고 대중에게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작성자는 아이키가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준우승하며 대중들로부터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댓글을 달고 “아이키가 알고 보니 개척자였네”, “정말 독창적인 인재다”, “춤 말고 무엇을 해도 성공할 사람이다”, “K-꼰대, K-유리천장”, “존재 자체가 힙하다 힙해”, “대단하다”, “순수혈통 아니라고 그런 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