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여자, 블핑 제니에 “자존심 세우지마”라며 갑자기 쏘아붙인 이유 (+영상)

소련여자, 블핑 제니에 “자존심 세우지마”라며 갑자기 쏘아붙인 이유 (+영상)

이하 유튜브 소련여자

유튜버 소련여자가 그룹 ‘블랙핑크’ 제니를 저격해 화제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소련여자 Soviet girl in Seoul’에 ‘벨라루스 소녀와 펄펄 끓는 활화산 데이트’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현재 소련여자는 러시아를 여행 중이다. 그는 “내일 다섯 시간 자고 트레킹을 하러 가야 한다. 바쁜 사람들은 이 기분 알 거야”라고 말하면서 “특히 제니는 뭔 말인지 알 거야. 그럼 바쁘니까 여기까지 하겠다. 굿나잇”이라고 밝혔다.

이후 소련여자는 카메라에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더니 “제니. 너 내 비디오 몰래 보는 거 아니까 먼저 연락해. 자존심 세우지 마”라며 근엄한 표정으로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영상 말미에는 ‘용산구 제니’라고 된 IP 주소를 함께 올렸다.

그러나 이를 본 구독자들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평소 소련여자는 유명인들을 자주 언급하며 영상 메시지를 남겼기 때문.

현재 이 영상은 22만 조회 수를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