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군에 총 겨눈 자세 그대로였다…” 6.25 격전지인 백마고지서 발견된 ‘이등병’ 유해(+사진7장)

“적군에 총 겨눈 자세 그대로였다…” 6.25 격전지인 백마고지서 발견된 ‘이등병’ 유해(+사진7장)

국방부 이하

‘백마고지 전투’는 1952년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흘 간 강원도 철원 인근에서 펼쳐진 남북 간 전투다. 6·25 전쟁 중 가장 치열했던 전투로 꼽힌다. 이 전투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국군의 유해 발굴 작업이 최근 일부 마무리됐다. 전투 발발 69년만이라고 한다.

24일 국방부는 지난 9월부터 약 110일 동안 비무장 지대에서 유해 발굴을 진행해 총 27점(잠정 22구)의 유해와 총 8262점의 전사자 유품을 발굴했다고 자료를 통해 전했다.

국군 전사자 추정 유해 중에선 개인호에서 적 포탄을 피해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는 모습의 유해도 있었다. 백마고지 395고지 정상에서 발견된 것이다. 이 유해 인근에는 계급장, 구멍이 뚫린 방탄모, 탄약류, 만년필, 숟가락 등이 발견됐다고 한다.
이 전사자의 계급장은 일등병이었다.

6·25 때 일등병은 현재 군 계급 체계에선 이등병에 해당한다. 전투에 투입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이 초년병의 유해는 지난달 작업에서 발견된 것이었다. 군은 “당시 치열했던 전투 상황을 추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이하


다만 전사자의 신원을 알 수 있는 인식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군은 신원 확인을 위해서는 유해소재 제보, 유가족 시료채취 등 국민적 참여가 필요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를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24일 백마고지 유해발굴 현장을 방문한 서욱 국방부장관은 유해발굴 임무를 수행한 지휘관과 관계자에게 “여러분들이 백마고지에서 흘린 땀방울이 지금의 전환기를 평화의 시간으로 만드는 초석”이라며 “최선의 노력을 해달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오는 26일 ‘유해발굴 완전작전 기념식’을 통해 올해 비무장지대 유해 발굴을 마무리했다.

[저작권자AR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