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피해로 대구에 ‘손예진’이 쾌척 ‘기부한 금액’

코로나 19 피해로 대구에 ‘손예진’이 쾌척 ‘기부한 금액’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조선일보

배우 손예진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고 한다. 고향인 대구 지역에 1억 원을 쾌척했다고 전해진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김수학)는 27일 “손예진 배우가 지난 26일 코로나19 관련 성금 1억 원을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허브포스트코리아

성금은 코로나19 예방에 필요한 방역 물품 구매와 의료 지원에 쓰인다. 대구 내 저소득 계층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한다.

손예진은 “대구는 나고 자란 고향이자 부모님이 살고 계신 곳이다”며 “저에게는 더욱 특별한 곳이라, 뉴스를 통해 대구의 소식이 더욱 안타깝고 가슴 아팠다”고 후원 이유를 밝혔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스포티비뉴스

이어 “그 어느 때 보다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게 필요한 저소득층과 코로나 치료와 방역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고 한다.

손예진은 평소에도 다양한 기부 활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실천해왔다. 난치병 소아 환자 후원과 저소득 장애아 장학금 후원 등을 꾸준히 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스타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태고 있다. 이병헌, 정우성, 신민아, 김우빈, 주지훈, 강호동 등이 성금과 마스크 등 물품으로 지원했다고 전해진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