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입국 금지’했던 나라들 확산 주춤한 상태인데…입국 금지 안 한 한국은 ‘비상’

‘중국인 입국 금지’했던 나라들 확산 주춤한 상태인데…입국 금지 안 한 한국은 ‘비상’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정부가 처음부터 중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는 41개국은 대체로 코로나19 확산이 주춤해졌습니다.

러시아, 미국, 호주, 베트남, 인도네시아, 대만 등이 그 주요 국가로 대부분 두 자릿수 이내의 확진자가 보고됐으며 최근 들어 안정세에 들어간 모양새입니다.

특히 중국과 5,000km에 이르는 국경을 맞대고 있는 몽골의 코로나19 감염자는 0명입니다. 이는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초강도 정책을 취했기 때문이란 평가가 나옵니다.

코로나19 국내 감염과 동시에 우리나라에서도 중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습니다.

지난달 22일에는 청와대 국민 청원으로 올라왔고 한 달 동안 76만 명이 넘는 국민들이 참여했습니다.

전문가들도 중국인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정부는 제한적 입국 금지 조치만 시행했을 뿐이었습니다.

이에 한국이 제1 교역국인 중국과의 정치적·외교적 마찰을 피하고자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습니다.

더불어 올해 상반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까지 예정돼 있어 이러한 의혹은 힘을 얻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에 대해 정부의 대처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정부가 중국으로부터 입국자를 막아달라는 의협의 권고를 무시하다 사태를 키웠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21일 ‘창문을 열고 모기를 잡는 것 같다’는 비판이 일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겨울이라 모기는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정부가 특정 국가 유입자를 막는 정책이 방역 차원에서 반드시 옳은 일은 아니란 뜻이었습니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