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서강준’ 맥주 두 캔 먹고 취해서 ‘한 대사’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서강준’ 맥주 두 캔 먹고 취해서 ‘한 대사’

서강준이 술에 취해 박민영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2화에서는 은섭(서강준 분)의 책방에 취업하며 그와 더 가까워진 해원(박민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고 한다.

이날 ‘굿나잇 책방’의 알바 공고를 본 해원은 은섭을 찾아 책방에 취업했다.

이하 JTBC 날씨가 좋으면 찿아가겠어요

퇴근한 장우가 책방을 찾았고 세 사람은 조촐한 술자리를 갖게 됐다고 한다.

장우는 한때 해원과 절친이었던 김보영(임세미 분)의 소식을 전하며 “오해를 풀고 싶어 한다”고 말했고 해원은 “난 그 말이 정말 싫어. 오해라는 말”이라며 발끈했다고 한다.

그런 해원의 모습에 장우는 급하게 자리를 피했고, 결국 책방에는 해원과 은섭, 두 사람만 남게 됐다고 한다.

해원은 과거 보영에게 배신당한 일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러나 회상을 마친 해원의 앞에는 맥주 두 캔에 취해 꾸벅꾸벅 졸고 있는 은섭만이 있었다고 한다.

은섭은 혀가 꼬인 말투로 해원에게 “나 안 취했어. 나 술이 약한가 봐”라고 말하며 잠이 들었고 해원은 그런 은섭을 잠시 바라보다 “진짜 간다”며 나갈 채비를 했다고 한다.

이때 은섭이 “아이린, 네가 와서 정말 좋아”라고 혼잣말로 잠꼬대를 했고 해원은 그가 말한 ‘아이린’이 자신임을 알고 순간 얼굴이 새빨개졌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