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를 ‘줍고 줍고 또 줍는’ 다람쥐 그 이유가?

쓰레기를 ‘줍고 줍고 또 줍는’ 다람쥐 그 이유가?

사진출처 이하 헨리 제이콥스

이파리나 나뭇가지 대신 인간들이 버린 쓰레기로 집을 짓는 다람쥐들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한다. 환경오염이 얼마나 심각해졌는지 알 수 있는 모습이다. 이 쓰레기 때문에 생명을 잃은 다람쥐도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고 한다.

영국 출신 사진작가 헨리 제이콥스는 헤링게이 도심에서 특이한 장면을 목격했다고 한다. 푸른색 비닐봉투를 입에 문 채 걸어가는 다람쥐였다고 한다. 헨리는 왜 다람쥐가 비닐을 물고 있는지 궁금해했고,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이 다람쥐는 계속해서 쓰레기를 줍고, 또 주웠다고 한다. 나중에는 눈 앞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모았는데요. 이 행동의 이유는 나중에서야 알 수 있었다고 한다. 바로 자신의 둥지를 만들기 위해서였다는 것이다.

보통 야생 다람쥐들은 자신들의 보금자리로 마른 이파리나 나뭇가지를 사용한다. 하지만 환경오염으로 쓰레기가 더 많아진 요즘에는 다람쥐들이 이 쓰레기로 집을 짓는 경우가 늘어났다고 전해진다.

실제로 지난 2018년 이와 관련된 연구를 진행한 과학자도 있습니다. 인도 마이소르대학 생물심리학 연구소 메와 싱 박사는 과거 도심 지역에 사는 다람쥐가 플라스틱 쓰레기를 둥지 재료로 사용한다고 밝혔다.

메와 박사는 “나뭇가지나 이파리 대신 비닐봉투와 담배꽁초 등 쓰레기를 둥지의 중첩 부분에 사용한다”며 “플라스틱 쓰레기를 크기에 맞춰 다듬는 모습도 보였다고 한다. 플라스틱 쓰레기가 아닌 자연 재료로 만들어진 둥지는 4개 중 1개꼴이었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이런 플라스틱 쓰레기 때문에 목숨을 잃은 다람쥐도 있다고 한다. 지난 2018년 영국 스코틀랜드의 한 국립공원에서는 멸종위기종 붉은다람쥐가 깨진 플라스틱병에 끼여 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한다. 사인은 아사로 밝혀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