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미친듯이 확산하는데도 ‘근손실’ 한다며 헬스장 가는 남친

‘코로나19’ 미친듯이 확산하는데도 ‘근손실’ 한다며 헬스장 가는 남친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SBS 미운우리새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국내를 강타하며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혹시나 감염에 노출될까 외출도 꺼려지는 요즘입니다.

운동을 사랑하는 일명 헬스 중독자(?)들에게는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도 무서운 것이 있었습니다.

그건 바로 ‘근손실’. 제아무리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린다고 하더라도 헬스 중독자들은 끄떡없었던 것입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시국에도 헬스장을 가는 남친이 너무 걱정된다며 토로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씨는 자신의 남자친구가 근손실을 두려워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늘 헬스장에 가는 ‘헬창’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이 시국’에도 남자친구가 헬스장을 갈 줄은 몰랐다며 걱정스런 글을 올렸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A씨는 헬스장은 사람들과 다 같이 운동하고, 남이 쓰던 운동기구를 같이 쓰는데 혹여나 기구에 바이러스가 있을지도 모르는 상황이라 남자친구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될까 두렵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얘기를 남자친구에게 말하며 당분간 헬스장을 가지 말라고 말려도 봤지만 그는 들은 체도 하지 않는다며 걱정을 토로했습니다.

A씨의 남자친구는 “자신은 매일 운동하기 때문에 면역력이 강해서 바이러스도 도망간다”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고 합니다.

이어 “이 시국보다는 자신의 근 손실이 더 큰 일이라고 말릴 생각 마”라며 자신의 요청을 단칼에 거절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