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사고로 손가락 잘려나간 택시기사 응급조치해 절단 막은 간호학과 남학생

길에서 사고로 손가락 잘려나간 택시기사 응급조치해 절단 막은 간호학과 남학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A%25B0%2595%25EC%259B%2590%25EC%2586%258C%25EB%25B0%25A9%25EB%25B3%25B8%25EB%25B6%2580.jpg 입니다.
강원소방본부

강원 원주시에서 교통사고로 손가락이 절단된 택시 운전기사를 현장에서 응급 조치한 간호학과 학생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이다.

주인공은 동양대학교 간호학과 3학년 임종하씨(24)다.

27일 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시27분쯤 원주 중앙시장 농협 인근에서 시내버스 측면과 택시 운전자석 출입문이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한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기사 A씨(50·여)의 왼쪽 손가락 엄지와 중지, 검지가 문에 끼여 절단되었다.

당시 임 씨는 버스를 기다리던 중으로 사고가 나자 즉시 현장으로 이동해 자신이 간호학과 재학생임을 밝히고 환자를 안전한 인도로 이송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2233081.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이후 왼쪽 팔을 심장보다 높게 올린 후 주위에 있는 시민에게 인접 약국에서 거즈와 생리식염수를 가져와 달라고 요청하였다.

임 씨는 해당 의료품으로 A씨의 손가락 절단 부위를 소독·지혈하고 생리식염수를 담은 봉투를 이용해 절단된 손가락을 담았다고 한다.

119 도착 후 A씨는 인근 연세기독병원으로 이송돼 다행히 봉합 수술을 잘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응급 처치한 임 씨와 의료품을 전달한 시민뿐 아니라 약국에서도 의료품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높은 시민의식을 보여주었다.

임 씨는 “간호학과를 다니는 학생의 신분을 다 했을 뿐이다. 사고를 당한 택시 운전기사가 무사히 봉합 수술을 마쳐 다행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원주소방서는 시민을 위해 응급 처치한 임 씨에게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280363.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