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상륙한지 3년 만에 10호점을 열었던 ‘대기업들도 탐하는 브랜드’

한국에 상륙한지 3년 만에 10호점을 열었던 ‘대기업들도 탐하는 브랜드’

쉐이크쉑의 인기가 날이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 2019년 9월, 쉐이크쉑은 한국에 상륙한 지 3년 만에 10호점을 열었다고 한다.

이하 인터넷커뮤니티

에그슬럿은 2011년 앨빈 카일란이 LA에 위치한 그랜드 센트럴 마켓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브랜드라고 한다. 에그슬럿은 등장부터 화려했다. 독특한 이름과 확실한 개성으로 강자가 없던 미국 브런치 시장에서 엄청난 인기를 얻으며 서부 전역으로 퍼져나갔다고 한다. 2014년 본 어페티 잡지의 ‘꼭 가봐야 할 새로운 미국 먹거리 장소 TOP 10’에서 언급되면서부터 큰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고 한다.

또한 에그슬럿을 모티브로 이미 국내 브런치 시장에서 선점 우위를 점한 기업도 있다고 한다. 골든 하인드의 에그드랍이 대표적이다. 에그드랍은 내용물의 종류와 양에 따라 2,000~3,000원으로 가성비 좋다는 평가와 맛과 화려한 겉모습까지 갖추어 빠르게 인기를 끌었다고 전해진다.

2020년 2월 SPC그룹은 최근 에그슬럿 본사 ‘에그슬럿 홀딩스’와 한국 내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업계에서는 SPC 그룹이 이미 쉐이크쉑의 론칭에 성공해, 에그슬럿 역시 빠르게 안착시킬 것으로 전망했다고 한다. 에그슬럿 미국 본사가 SPC그룹을 국내 사업 파트너로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안정적인 외식 사업 경쟁력과 쉐이크쉑의 국내 사업 성공이 크게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SPC그룹은 국내 1호점인 강남점을 세계 1위 매출 점포로 키워낸 성과가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