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아이콘 멤버 ‘비아이’ 마약 검사 결과 음성 판정 ‘비아이의 입장’

전 아이콘 멤버 ‘비아이’ 마약 검사 결과 음성 판정 ‘비아이의 입장’

뉴스1

그룹 아이콘 출신의 비아이(B.I·본명 김한빈)가 경찰의 마약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경기나부지방경찰청은 27일 비아이의 체모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감정을 의뢰했지만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아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고 한다.

그러나 경찰은 비아이에 대한 마약 수사를 끝내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전해진다.

뉴스1

경찰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해 9월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의 14시간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고 한다. 경찰은 바아이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 달라고 요청한 적이 있는지와 실제 대마초를 피웠는지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비아이는 대마초 흡입 사실을 일부 인정, 경찰은 이후 비아이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해 추가 조사를 벌여 왔다고 한다.

중앙일보

한편 A씨는 지난해 6월 바아이의 마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제보한 인물이다. A씨는 2016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뒤 ‘마약을 구입해 달라’는 등의 비아이가 보낸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을 경찰에 제공했다고 한다.

그러나 A씨는 돌연 “마약을 건네지 않았다”며 말을 바꾸며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부인했고 이후 비아이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한다.

이후 A씨는 다시금 TG엔터네인먼트 양현석 전 프로듀서가 진술 번복을 요구하는 압박을 가하는 등 수사를 무마시키려 했다“며 입장을 바꾸고 권익위에 공익신고를 접수했다고 한다.

전자신문

이에 비아이는 SNS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밝히고 팀을 탈퇴한 뒤 자숙 중이라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