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연예인 여자친구 향한 악플에 분노한 ‘해쉬스완’ 악플러들에게 ‘향한 경고’

비 연예인 여자친구 향한 악플에 분노한 ‘해쉬스완’ 악플러들에게 ‘향한 경고’

노컷뉴스

비연예인 여자친구와의 러브스타그램을 공개한 래퍼 해쉬스완이 악플러들을 향한 강도 높은 경고를 날렸다고 한다.

해쉬스완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좋은 거만 보고 살고 싶었다. 다들 그렇지 않나. 그래서 잘 만나고 있는 거 보여준 건데, 평균 수준 잘 봤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고 한다.

이하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이어 “이제 안 올린다. 다 보고 있는 거만 알고 있어라. 언제 어떻게 어디로 불려갈지 모른다”라며 “이거 보고 불안에 떨어라. 몇 개월간 떨면서 지옥 같이 살고 있어라. 전화 가는 순간부터 진짜 지옥이니까”라고 경고했다고 전해진다.

앞서, 해쉬스완은 비연예인인 승무원 여자친구와의 달콤한 일상을 공개했다고 한다. “괌 멀다 멀어. 언제 오니” 등 멘트를 남기며 사랑꾼 면모를 여과 없이 자랑한 것이다.

이를 접한 일부 네티즌들이 악플(악성 댓글)을 남기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공개연애 및 여자친구를 향한 수위 높은 악플에 해쉬스완이 분노를 표한 것이다.

한편, 해쉬스완은 2017년 Mnet ‘쇼미더머니’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고 한다. 해쉬스완의 여자친구는 지난해 XtvN 예능프로그램 ‘노래에 반하다’에 출연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해쉬스완 글 전문 이다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