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진해 극찬 받고 있는 ‘코로나19’ 검사 방법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진해 극찬 받고 있는 ‘코로나19’ 검사 방법

M이코노미 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코로나19 대처 방안을 두고 시민들의 극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지난 24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도지사는 코로나19 의심 환자들의 검사를 위한 야회 선별 진료소 즉, 드라이브스루(Drive-through) 방식 도입을 제안했습니다.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도지사는 “지금과 같은 1 대 1 진료 방식은 처리량이 너무 적고, 방호복과 같은 물품 소모 등으로 많은 비용이 소모된다”라며 효율성을 지적했습니다.

이어 “의료진 또한 감염에 노출돼 위험하다”라고 덧붙이며 현재와는 다른 대책의 필요성의 시급함을 알렸습니다.

donga

해결법으로 이재명 도지사는 공설운동장 등과 같은 대규모 야외공간에서 차를 타고 지나가며 감염증을 진단하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을 제안했습니다.

시간 단축은 물론이고 비용 절감, 의료진 보호 효과까지 누릴 수 있는 대책인 것입니다.

이후 26일 부천시는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관내 15개 종합·요양병원 관계자들과 드라이브 루 형태의 야외 진료소 도입에 대해 논의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도지사가 제안한 드라이브스루 대책에 많은 의료기관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도입을 시작했습니다.

Eurasia

영남대 병원은 26일 오전 8시 30분부터 이 방식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날 세종시 또한 운영한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이어 인천시는 다음 달 2일부터 드라이브스루 선별 검사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이에 동참했습니다.

이재명 도지사의 발 빠르고 적절한 대책에 시민들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