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뚜기 떼 ‘4천억 마리’ 잡으러 떠나는 ‘오리 군단’

메뚜기 떼 ‘4천억 마리’ 잡으러 떠나는 ‘오리 군단’

클립아트코리아

올 하반기부터 농작물을 해치는 사막 메뚜기 떼 4,000억 마리를 잡기 위해 오리 10만 마리가 중국에서 파키스탄으로 파견됩니다.

27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해당 프로젝트의 책임자 루리즈 중국 저장성 농업과학원 선임 연구원은 “오리 한 마리는 하루에 메뚜기 200마리도 넘게 잡아먹을 수 있다”며 “살충제보다 더 효과적인 생물 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립아트코리아

오리 ‘십만 대군’은 파키스탄에 보내지기 전에 먼저 중국 서부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시범 운용될 예정입니다.

또한 중국 농업 전문가들은 메뚜기 떼 퇴치를 위해 이번주 파키스탄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클립아트코리아

아프리카 동부 케냐에서부터 아라비아반도를 거쳐 남아시아로 퍼져나간 이 사막 메뚜기 떼는 농작물과 목초지를 빠른 속도로 파괴하는 해충으로 유명합니다.

이 메뚜기 떼는 가뭄과 겹쳐 파키스탄 농촌 전역에 막대한 피해를 줬고, 최근에는 인도까지 퍼져나갔습니다. 이에 히말라야산맥을 경계로 파키스탄 및 인도와 국경을 접한 중국도 사막 메뚜기 떼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고 있습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올해 이 메뚜기 떼 규모는 25년 이래 가장 큽니다.

지난달 20일 전문가들은 “이 메뚜기 떼가 케냐에 출몰했을 때 거의 1만㎢ 이상에 달하는 지역을 덮는 수준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향신문

[저작권자 ⓒ내일뭐하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